커피의 추억

사진 2014.01.30 11:19

 

 

 

커피의 추억


압축이나 건너뜀 없는 정성이 고맙다


더치 추억 #1
어느 길고 무더운 여름밤이었다. 선배 집들이에 갔는데 냉장고에서 커피를 꺼내 준다. 그냥 냉커피려니 하고 입에 댔는데… 어랏! 처음 느끼는 맛이다. 그제껏 경험했던 커피 특유의 탄내도 쓴내도 없던 새로운 맛. 더치와의 첫 만남은 그랬다.
차가운 물에서 한방울씩 똑똑똑… 선배는 한 병의 더치를 내리기 위해 12시간 이상이 걸린다고 했다. 그렇게 해서 나는 나의 첫 더치를 ‘차고도 순한’ 위로로 기억한다. 무더운 여름날의 한 잔의 더치는 어찌나 상큼했던지, 맛은 부드러우나 기억은 강렬했다.

 

더치 추억 #2
선물은 예고가 있든 없든 반갑다. 별로 해 준 것도 없고, 특별한 날도 아니었는데 친구가 집으로 보내 준 선물은 하나의 ‘감동’ 이었다. 근사한 선물 상자 속 와인병에 담겨 있던 산타로사의 더치 커피. 꽤나 오래 곁에 두고 그 맛과 풍미를 즐길 수 있으니 이 또한 더치가 가지는 미덕이다.


 

“커피 한 잔 어때?” 하고 바로 만나서 마실 수 없으니 원격으로 예약해 두고 함께 하는 ‘커피 타임’ 같은 느낌? 저마다 각기 다른 이야기를 품고 있어 와인을 좋아하는데 더치에서도 내리는 사람의 마음이 느껴지니 와인병에 그 거처를 두는 것이 어색하지 않고 잘 어울린다.


지금도 더치를 보면 더치가 내려지는 동안의 꽤나 긴 시간을 떠올리게 되고, 압축이나 건너뜀이 없는 그것은 오롯한 정성으로 느껴져서 그저 고맙다. 누가 내린 것이든.


권혜숙/경기 안양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의 산타로사  (0) 2014.05.09
군장커피문화공간 현장  (0) 2014.05.09
커피의 추억  (0) 2014.01.30
삼성생명 우수고객 대상 커피강좌 2회  (0) 2011.06.09
군산탐방기  (0) 2011.01.31
정해춘 누드크로키  (0) 2011.01.21
Posted by 산타로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